Move to USA Proposal

New Start.

For Making Another Success Story~


(Singapore Cruse, Plan) 4년만의 외출 준비 2) Asia, Middle East

2006년 6월 여행에서 돌아와 그간 출장으로 혼자 다녀온 곳은 꽤 된다.
2006년 11월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해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거쳐 나왔던 유럽 출장,
2007년 12월 일본 동경에서 시작해 오사카로 관통했던 일본 출장,
2008년 5월 일본 동경 출장과 8월 중국 실크로드 지역을 인솔해 떠났던 음식문화 탐사대 일정...
2009년 3월 미국 LA 출장...
그리고 드디어 최초의 꿈의 완성본의 밑그림을 다시 개시한다.

우리 가족과의 여행이다.
내년은 우리가 만나 함께 산지 10년이 되는 해다. 관민이, 관빈이까지 함께 떠나는 가족 여행으로 휴가때마다 꿈꾸다, 아직 이른 것 같애서 미뤄왔던 가족 출정을 추진한다.

그 첫번째 방식은 아시안 크루즈다.

홍콩과 싱가폴을 중심으로 발달된 아시아 크루즈 여행은 10월부터 2월 사이에만 있다.
이미 미국 LA 크루즈를 직접 예약해본 경험이 있어, 현실성을 감안하여 아시아 크루즈 2곳과 하와이 크루즈를 비교해왔다.

결론은 싱가폴 크루즈...

싱가폴 크루즈는 1주일 정도의 기간으로 싱가폴, 태국 푸켓, 말레이지아 랑카위와 쿠알라룸프르를 경유하고, 귀국할 수 있는 일정을 짤 수 있기에 직장 휴가로 그만이다.

다행히 작년부터 시행된 연중휴가제를 활용해 1월 여행을 기획한다.

그리고 Orbits.com과 Expedia.com을 통해 충분한 크루즈 아이템을 스크리닝 한 후, 실제적인 비용과 예약을 비교해,
최종적으로 로얄크루즈 리젠시를 골랐다.
그리고 한국 사무소를 통해 예약하는 것이 스페셜 프라이스로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조금 준비가 더 편해졌다.

자 이제는 가족 여행 준비 모드~~~


싱가포르, 푸켓 크루즈 6일  [로얄캐리비안 크루즈] 출발일 : 2010-01-09   Only
우리에게도 친숙한 태국과 말레이시아를 이제는 품격 있는 크루즈로 여행해 보세요. 신비로...
싱가포르,싱가포르 -> 해상 -> 푸켓,태국 -> 랑카위,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 -> 싱가포르,싱가포르 해상->푸켓,태국->랑카위,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싱가포르,싱가포르" name=kihang_temp>
5박 6일
로얄캐리비안 레전드호 (Legend of the Seas)
실시간 요금조회
스위트 선실
US$ 0 ~
발코니 선실
US$ 972.64 ~
오션뷰 선실
US$ 598.64 ~
내측 선실
US$ 512.64 ~
어린이
US$ 0 ~
* 상기 요금은 크루즈 선실요금과 TAX 포함입니다. (아시아 크루즈 레전드호는 선상팁 포함)

2009
12
21일 / 30일
2010
01
04일 / 09일

로얄캐리비안 레전드호 (Legend of the Seas)

로얄캐리비안 크루즈 레전드호는 2008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TTG Travel Award에서 아시아 베스트 크루즈로 선정되었습니다. 특히, 다이닝 서비스, 선상프로그램, 승무원의 골드 앵커 서비스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정통 미국 선사인 로얄캐리비안 크루즈의 레전드호의 취항으로, 이제 아시아에서도 진정한 정통 크루즈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레전드호는 암벽등반, 미니 골프 코스, 수영장 등의 스포츠 시설과 웨스트엔드 스타일의 흥미로운 공연, 바, 피트니스 센터와 스파 등 다양한 시설이 가득한 크루즈입니다. 알찬 일정과 함께 한국에서 가까운 싱가포르 출발로 좀 더 쉽고 편안하게 크루즈 여행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로얄캐리비안 레전드호만의 특별한 서비스]

1. 한국인 승무원 탑승
2. 한글 다이닝 메뉴, 한글 안내표지
3. 한국인 탑승객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식사 메뉴

아시아 크루즈 마켓에서 성공 노하우를 갖고 있는 로얄캐리비안 인터내셔널은 그 경험을 십분 살려 아시아 승객들의 취향을 반영한 맞춤 메뉴를 선보였습니다. 랩소디호에 비해 더 다양한 메뉴를 갖춰 식사의 질이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평입니다.

로얄캐리비안 레전드호의 모든 사인에는 한국어가 명기되어 있으며, 무엇보다 윈재머 카페, 정찬 레스토랑을 비롯한 모든 식당에 한글 메뉴가 비치되고 한국인 승무원이 배치되어 한국 여행객들이 한층 더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습니다. 로얄캐리비안 레전드호가 안내하는 색다른 아시아를 만나보세요!



일자기항지도착출발정박형태
1
2010-01-09
토요일
싱가포르,싱가포르
17:00
항구 정박
2
2010-01-10
일요일
해상

항해 (At sea)
3
2010-01-11
월요일
푸켓,태국 08:00
20:00
항구 인근해 정박
4
2010-01-12
화요일
랑카위, 말레이시아 07:00
16:00
항구 정박
5
2010-01-13
수요일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 07:00
17:00
항구 정박
6
2010-01-14
목요일
싱가포르,싱가포르 07:00

항구 정박


(강릉 서지초가뜰) 스토리가 있는 음식 - KangWon

음식문화 탐사로 강릉에 들러 우연한 일정으로 들른 서지 초가뜰,
스토리가 기능을 앞서는 요즘, 오래된 못밥이야기에 모두들 쉼취한다.


강릉 서지마을은...

 

태백산맥의 수많은 산이 남으러 향하던 중 시루봉 하나가 멈추어 우뚝 서 골짜기를 만든다.
시루밑골, 메내골, 안골, 서지골창녕조씨들이 옹기종기 모여 사는 동네이다. 그 중 큰댁이 살고 있어 큰댁 마을이라고 부르는 서지는 길한 땅, 상서로운 땅, 그러기에 쥐도 곡식을 물어다 갈무리해두고 싶은 땅, 이런 뜻 만큼이나 아늑한 골짜기이다
.


그리고, 그 속에서 300년을 이어온 서지 조진사댁에 새댁이 시집온다. 시집 오는 새댁이 가장 먼저 본 것은 열매만 오롯하게 담고 서 있는 감나무였다. 새댁의 어머니는 감나무같이 살고 있었다. 어머니 옆에는 언제나 운유암을 오르는 시할아버님이 계셨다. 운유암은 사람의 마음을 훤히 꿰뚫어 보는 소나무와, 세상살이 이치를 알대로 알고 있는 대숲이 할아버지와 한 몸으로 어우러지는 자리이다.


작고하신 할아버님이 생전에 사용하셨다던 여재당에서 그 옛날로 돌아가 음식보다 이야기에 빠져든다.
밤 늦게 도착하자 마자 반갑게 맞이해준 한상
재료 하나하나는 할머니께서 직접 인근 밭에서 들에서 손수 무농약으로 기르시는 것들이다. 재료의 건강함에 이야기에... 맛까지
향긋한 봄나물까지.
그 술의 시원함과 솔향에 취하는 줄 모르는 기가 막힌 솔잎 두견주~ 와 그립다.
이미 다른 곳에서 음식 탐사를 하고 왔으나 이집의 밥은 끊임 없이 먹게 된다.
화병... 꽃을 먹다.
나물의 향기를 양념이 앞서지 않으며 잘 어울린다.

그리고, 몇 백년이 되어 흘러온 저 그릇... 그 속에 담긴 감 곶이 떡은 부른 배에도 자꾸자꾸 손이 가게 만든다.

할머니께서 들려주신 이야기와  정성스런 음식은 음식이 단순한 먹는 것이 아니라는 진리를 되새기게 하였다.

못밥 이야기

 

농사일이 사람 살아가는 일 중 가장 근본이라고 할아버지와 어머니는 믿고 계셨다. 그러기에 두 분이 농사 뒷바라지하는 모습은 어느 종교 의식 못지 않았다.

모심는 날이 되면, 진사댁 부엌은 논가에 이고 나갈 음식준비로 더욱 분주해진다. 이애걸이 참을 내고 잇달아 아침준비, 또 첫참, 점심, 술 깨는 참, 세참, 야지랑참, 아주머니들의 능숙한 손놀림과 상상도 못할 반찬의 양에 새댁은 속으로 놀라는 일 뿐이다.

질꾼 앞앞이 밥 한두가리, 국 한두가리, 떡갈나무 잎에 담은 찐두부, 구운 꽁치, 쇠미역튀각이 맨손으로 하나씩 돌린다. 질꾼들은 두가리 밥에 자반, 머위나물, 약고추장을 썩썩 비벼 기름에 묻힌 곰취를 손바닥에 놓고 쌈을 싸 즐거운 함성과 함께 입속으로 넣는다. 그런 가운데 너댓살 된 코흘리개 아들과 함께 온 질꾼 장정 하나가 수저를 쥔 채 뭔가 편하지 않은 눈치였다. 못밥터가 집 가까이라 부엌에 남아 잔일을 돌보시는 어머니에게 돌아와 그 장정 이야기를 하자, 어머니는 깜짝 놀라 부랴부랴 밥을 푸시고 반찬을 챙기셨다. 잠시 후 집 앞길로 바쁘게 달려가는 그 장정을 보았다.

실은 아이랑 만삭인 부인은 장정과 함께 못밥을 먹지만 집에 남은 거동 못하는 어머니가 눈에 밟혀 목이 메었다는 것이다.

못밥 먹던 그 자리에는 효와 우애, 사랑 이런 것이 가득했다. 반갑게 못밥을 받던 흙 몸의 질꾼들, 그들을 위해 한 몸이 되어 음식을 만들던 안식구들.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

 

새댁에게 그날 할아버지의, 어머니의 종교 같은 믿음이 눈물겹도록 숭고했다.

 


여재당, 경농재, 그리고 홍운탁월 <서지초가뜰
>

서지초가뜰 최영간 사장은 할아버지가 묵으셨던 여재당에서 음식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주셨다. 농사를 경영하는 마음으로 변하지 않는 마음으로 그대로 있는다는 의미의 여재당은 어느새 할아버지의 그 마음과 뜻을 따라 자신도 묵묵히 걷고 있는 가족의 변함없는 모습이다.

흙이 사는 모든 것에 내보내는 사랑이야말로 어머니의 사랑과 같다며, 그것이 여재(如在)라고 한다.

 


농약과 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들의 채소와 나물을 심고 캐어, 모든 사물을 아낌없이 내놓는 것이야말로 흙과 어머니의 사랑이며, 이를 받는 이가 행복을 느낀다고 한다.

 

홍운탁월, 아름다운 마음으로 구름을 그릴 때, 넉넉함으로 남겨놓은 여백에는 어느덧 밝은 달이 떠 있을 거라는 그녀의 믿음.

무엇이든 억지로 이루어지는 일은 힘들다. 그리고 이루어지지도 않는다. 그것은 순리에 어긋났기 때문이다.”라며 올바른 뜻을 품고 넉넉한 마음으로 천천히 즐겁게 그러나 땀 흘려 행하면, 어느 사이 우리 옆에는 값진 결과가 우리의 뜻과 함께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한다.




다시 달리자. Sun's talking

여행 후 어느덧 3년이 다 되어간다.
회사로 다시 돌아와 세계일주의 경험이 나에게 작지만 큰 변화가 있었음에는 분명하다.

나를 보내주었던 가족들과 회사의 동료들의 품으로 돌아가 이전의 익숙한 곳으로 돌아갔던 2006년 여름...
그리곤 회사의 변화로 그해 11월 새로운 팀으로 옮긴다. 어찌보면 세계일주라는 경험이 그 길로 인도했을 것이다.

그리고 다음해 5월 회사내 큰 이슈가 생긴다. 그리고 7개월간의 TFT로 전혀 관심에도 없던 회사의 이미지와 홍보라는 것에 대해 경험한다.
그리고 그해 10월 회사에 음식문화원이 생긴다. 세계일주의 주제가 음식문화 탐사였기에 어찌보면 자연스런...
그리고 7개월간 몸 담으며 함께 만들어간 음식문화원에서 다시 신사업으로...

나는 그렇게 세계일주에서 발휘되었던 나의 역마살끼를 나의 의지와 무관하게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회사생활 속에서 소홀히 했던 이 공간... 그리고 나의 가족...

이제는 다시 해보려고 한다.

내가 신입사원 때 다른이의 여행기를 보며 세계일주를 꿈 꾸었듯,
여행 후 새로운 꿈을 찾아 표류하며 힘들 때 이 공간은 나에게 안식을 주었다.

소중한 나의 기록을 위하여...
 
우리는 삼부자에요~

(China Silkroad) <우루무치> 예상치 못한 풍경과 맛 2) Food in Asia

8월의 한여름 실크로드 길의 마지막 선택은 빙하이다. 실크로드의 한 복판인 우루무치에서 만년설과 빙하를 상상할 수 있겠는가?
우리는 우리의 마지막을 장건과 현장법사의 고행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남다른 의미를 찾기 위해 4,000미터 만년설로 향한다.
그리고 8월에 만난 함박눈과 고산의 추위를 이겨낸 마지막 음식은 카자크족과 우리의 맛의 만남이었다.
이로써 '한국의 맛, 실크로드를 만나다.'라는 컨셉으로 출발한 농심 음식문화 탐사대 1기는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